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노회찬을 추모하며.....
    단상들 2018. 7. 24. 14:45

    그제부터 이어지는 111년만의 더위는

    어제 그 정점을 찍었다.


    무더위여서인지 처음에는 아무런 감정이 들지 않았다.


    시간이 갈 수록 

    날이 더워질 수록


    흘러내리는 온 몸의 땀.

    그리고 그 땀들을 비집고 흘러내리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.



    사진 출처 - 딴지일보 



    '단상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노회찬을 추모하며.....  (0) 2018.07.24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